김포로 닷컴 : 김포시 아트빌리지 똑바로 인수해라!
 
최종편집: 2020-04-01
로그인
뉴스홈 > 김포로사설/칼럼
2017-10-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 아트빌리지 똑바로 인수해라!

오는 11LH로부터 김포시로 인수인계 될 아트빌리지에 대한 문제가 많이 있다는 여론이 있다.

아트빌리지에 100여가지가 넘는 지적사항이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LH11월경에 무작정 인계해도 법상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 100여가지가 넘는 지적사항들을 껴안고 보완수정하는 몫은 고스란히 김포시가 감당해야 되고 이에 동반되는 물적, 인적, 시간적 부담을 김포시가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현실 가운데 아트빌리지에 대한 몇 가지 지적을 해보면

1. 아트빌리지 명칭이 적절치가 않다.- 예술적 마을이라니 참 어이가 없다.

마을이라 함은 어느 정도의 규모가 형성이 되어야 하는데 개량한옥과 건물 몇 동을 두고 빌리지라니 직접 가본 사람은 실소를 금할 수 없다.

2. 아트빌리지 담장이 없어 사람의 안전은 물론 시설물의 보존이 걱정이다.

아무나 넘어와 다니다가 다리 등을 다쳐 치료비를 요구하거나 기물을 파괴해도 대처가 좀 어렵다. 설치된 CCTV도 검증해 봐야 한다.

3.아트빌리지 야외공연장 무대 방향이 잘못됐다.

공연 시 발생하는 소음이 그대로 인접 아파트(화성)에 전달돼 주민들의 민원이 100% 예상된다.

무대와 객석을 바꿔 한강변을 향해서 건설돼야 했다.

4.아트빌리지와 조류전망대 그리고 생태공원, 모담산을 잇는 둘레길을 개발하라.

이렇게 4곳을 아우르는 둘레길이면 훌륭한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받을 것으로 보며 중간 중간에 연꽃단지나 야생화단지 등 테마가 있는 둘레길이면 수도권에서도 사랑 받을 수 있는 단지를 꿈꿀 수 있을 것이다.

5.아트센터와 한옥단지 사이에 있는 자연녹지 지대를 새로 꾸며라.

이 지대에 아이들 전용 놀이터 등을 만들어 시민들의 접근도와 선호감을 형성하면 아트빌리지의 또 다른 명소를 만들 수 있다. 숲이 주는 친밀감은 옆 모담산에게 맡겨도 된다.

이 밖에도 김포를 알릴 수 있는 관광상품, 로컬푸드 매장이나 김포맛집촌(푸드트럭 형식이라도 좋음), 체험장 개설 등 아트빌리지에 대한 요구 사항은 많이 있다.

야외공연장 주변의 소나무들이 죽어가고 한옥의 외소함에 따른 사용도의 낮음, 주차장 입구에 통신선이 가로등 사이에 걸려 있는 등 많은 문제들이 산적해 있으나 제대로 된 고민과 준비를 해서 아트빌리지가 수도권에서도 사랑받는 명품명소로 태어나도록 유영록 시장의 행정력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김포로사설/칼럼섹션 목록으로
김포시 6급 소폭 인사발령
민원인을 범법자로 만드는 ...
시, 사회적기업경기재단과 ...
풍무동, 7대 박창원 풍무동...
통진농어민문화체육센터 매...
선거기간동안 댓글달기 기능이 정지됩니다.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다음기사 : 신곡수중보 철거돼야 한다! (2018-08-22)
이전기사 : 황당한 김포시의 방독면 보관 (2017-08-18)
김포로 닷컴은 독자여러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합니다.
겨울철 대표간식 “붕어빵으로 사랑을 나눠...
김포항일의병운동과 인물을 조명하는 학술...
전국장애인승마대회서 운양고 허준호군 그...
김포시새마을회, 추석 맞이 사랑의 쌀 3,30...
19기 민주평통 김포시협의회 공식 출범
경기도의회 김철환 의원 우수의정 대상 수...
김포불교연합회, 영진 큰스님 초청법회 가...
김포署, 제 66대 박종식 경찰서장 취임
김포소방서, 제12대 권용한 소방서장 취임
김포소방서, 일반인 화재진압 유공자 3명에...
‘2019년 상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참여자 추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