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김포우리병원, 고도현 제2대 병원장 취임
맑음 서울 0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3일wed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뉴스홈 > 김포로사설/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포시 아트빌리지 똑바로 인수해라!

등록날짜 [ 2017년10월16일 00시00분 ]

오는 11LH로부터 김포시로 인수인계 될 아트빌리지에 대한 문제가 많이 있다는 여론이 있다.

아트빌리지에 100여가지가 넘는 지적사항이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LH11월경에 무작정 인계해도 법상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 100여가지가 넘는 지적사항들을 껴안고 보완수정하는 몫은 고스란히 김포시가 감당해야 되고 이에 동반되는 물적, 인적, 시간적 부담을 김포시가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현실 가운데 아트빌리지에 대한 몇 가지 지적을 해보면

1. 아트빌리지 명칭이 적절치가 않다.- 예술적 마을이라니 참 어이가 없다.

마을이라 함은 어느 정도의 규모가 형성이 되어야 하는데 개량한옥과 건물 몇 동을 두고 빌리지라니 직접 가본 사람은 실소를 금할 수 없다.

2. 아트빌리지 담장이 없어 사람의 안전은 물론 시설물의 보존이 걱정이다.

아무나 넘어와 다니다가 다리 등을 다쳐 치료비를 요구하거나 기물을 파괴해도 대처가 좀 어렵다. 설치된 CCTV도 검증해 봐야 한다.

3.아트빌리지 야외공연장 무대 방향이 잘못됐다.

공연 시 발생하는 소음이 그대로 인접 아파트(화성)에 전달돼 주민들의 민원이 100% 예상된다.

무대와 객석을 바꿔 한강변을 향해서 건설돼야 했다.

4.아트빌리지와 조류전망대 그리고 생태공원, 모담산을 잇는 둘레길을 개발하라.

이렇게 4곳을 아우르는 둘레길이면 훌륭한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받을 것으로 보며 중간 중간에 연꽃단지나 야생화단지 등 테마가 있는 둘레길이면 수도권에서도 사랑 받을 수 있는 단지를 꿈꿀 수 있을 것이다.

5.아트센터와 한옥단지 사이에 있는 자연녹지 지대를 새로 꾸며라.

이 지대에 아이들 전용 놀이터 등을 만들어 시민들의 접근도와 선호감을 형성하면 아트빌리지의 또 다른 명소를 만들 수 있다. 숲이 주는 친밀감은 옆 모담산에게 맡겨도 된다.

이 밖에도 김포를 알릴 수 있는 관광상품, 로컬푸드 매장이나 김포맛집촌(푸드트럭 형식이라도 좋음), 체험장 개설 등 아트빌리지에 대한 요구 사항은 많이 있다.

야외공연장 주변의 소나무들이 죽어가고 한옥의 외소함에 따른 사용도의 낮음, 주차장 입구에 통신선이 가로등 사이에 걸려 있는 등 많은 문제들이 산적해 있으나 제대로 된 고민과 준비를 해서 아트빌리지가 수도권에서도 사랑받는 명품명소로 태어나도록 유영록 시장의 행정력을 기대해 본다.

 

편집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곡수중보 철거돼야 한다! (2018-08-22 00:00:00)
황당한 김포시의 방독면 보관 (2017-08-18 00:00:00)
김포시, 동반성장·혁신브랜드 ...
김포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
코로나19 백신 김포시 도착… 2...
‘특별한 날엔 정성 담은 도시...
정하영 김포시장, 시의원과 간...
김포시·김포경찰서, ‘전화금...
김포시 중증발달장애인 직업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