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로 닷컴 : 김포시, 연말까지 위기가구에 긴급지원 확대 지원
 
최종편집: 2020-09-24
로그인
뉴스홈 > 정치/시정
2020-08-0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 연말까지 위기가구에 긴급지원 확대 지원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코로나9 확산으로 경기침체 등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가구에 연말까지 긴급복지 지원을 확대 운영한다.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주요 소득자의 사망·가출, 화재, 실직, ·폐업, 중한 질병 등 위기상황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생계비, 의료비 등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생계곤란을 추가해 무급휴직 기간이 1개월 이상인 경우와 자영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또는 프리랜서의 소득이 급격히 감소한 경우도 지원이 가능해 졌다.

또한 재산기준과 금융재산 공제 금액도 대폭 확대하고 의료비 지원은 동일 상병 2년 재지원 제한 기간을 폐지했다.

확대된 기준을 보면 소득은 중위소득 75% 이하(4인 가구 356만 원)이고, 금융재산은 500만 원 이하(가구원수별로 중위소득 150% 추가 공제 가능), 일반재산은 2억 원 이하인 경우이다.

상담은 김포시 복지과나 읍동 행정복지센터, 보건복지부 콜센터(129)에서 할 수 있다.

신청은 소득과 재산관계 서류를 준비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생계급여나 실업급여, 고용노동부의 긴급 고용안정지원금등 다른 법률에 따라 현재 지원을 받는 사람은 제외된다. 실직과 휴폐업은 한 달이 지난 후 신청이 가능하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3개월~최대 6개월까지 생계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중한 질병으로 입원 치료 시에는 300만 원 한도 내에서 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의료비는 반드시 퇴원 전에 신청해야만 하며 만성질환인 관절염이나 척추성질환, 치과 치료비는 제외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일자리 등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지만 코로나19의 여파도 당분간 지속 될 것이라며 당장 생계가 어려워진 시민들이 위기상황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촘촘한 복지시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시정섹션 목록으로
경제환경국 ․ 농업기...
김포시, 중국 산동성 국제...
[포토뉴스] 운양동 보스톤...
김포시,“주무관의 기사쓰...
김포시“2017 상반기 찾아...
선거기간동안 댓글달기 기능이 정지됩니다.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다음기사 : 김포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속도 낸다 (2020-08-08)
이전기사 : 김포시의회, 정책토론회 열어 공정무역 도시조성 방안 제시 (2020-08-08)
김포로 닷컴은 독자여러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합니다.
(재)김포문화재단 제3대 신임 대표이사 선...
김포署, 제 67대 여개명 경찰서장 취임
준희농장, 드림스타트와 정기후원 협약
김포소방서, 일반인 화재진압 유공자 표창 ...
바르게살기운동김포시협의회‘사랑 나눔 약...
“김포시자원봉사센터-건사협 김포시지회 ...
<기고>선거가 끝나면 무슨 일을 하나요
겨울철 대표간식 “붕어빵으로 사랑을 나눠...
김포항일의병운동과 인물을 조명하는 학술...
전국장애인승마대회서 운양고 허준호군 그...
김포시, 2020년도 여름방학 대학생 아르바이트 모집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